화이자 코로나 치료 알약, 입원·사망 위험 89% 낮춰

미국 화이자가 개발한 먹는 코로나19 치료제가 입원과 사망 확률을 89%까지 줄이는 것으로 나타났다.화이자는 5일(현지시각) 코로나19 치료체로 개발한 경구용 항바이러스 알약을 시험한 결과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발표했다.화이자에 따르면 코로나19 증상이 가볍거나 보통 수준인 백신 미접종 환자 중 비만과 당뇨병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