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란치스코 교황은 낙태에 대한 바이든 교감을 거부하는 미국 논쟁에서 주교들은 목사가 되어야 한다고 말한다.

프란치스코 교황과 바이든

프란치스코 논쟁

프란치스코교황은 19일 조 바이든 대통령 등 낙태를 지지하는 유명인사와의 교감 거부 여부를 놓고
논쟁을 벌이는 주교들은 정치적 관점이 아닌 목사적 관점으로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문제는 신학적인 것이 아니라 목가적인 것입니다,”라고 수요일 슬로바키아에서 로마로 여행하면서
프란치스코는 기자들에게 말했다. “우리 주교들이 이 원칙을 어떻게 다루는가. 우리는 또한 파문당한
사람들과 함께 목사가 되어야 한다. 열정과 부드러움을 가진 하나님처럼. 성경은 그렇게 말한다.”
그의 발언은 미국의 두 번째 가톨릭 대통령을 포함한 낙태권을 지지하는 가톨릭 정치인들에게
영성체를 부여하는 것에 대한 미국 가톨릭 교회 내부의 논쟁이 가열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바이든은 선거를 앞두고 성찬식을 거부당했고, 이 문제는 6월 미국 가톨릭 주교회의가 그러한 유명 인사들에 대한 성찬식을
부인할 수 있는 계획을 진행하면서 대통령에 대한 비난의 가능성을 제기하면서 새로운 관심을 끌었다.

프란치스코

168 대 55의 투표로 6명의 기권자가 나왔을 때 주교들은 교회에서 성찬의 의미에 대한 보고서를 작성하기
위한 계획을 추진했다. 투표는 더 긴 과정의 일부이며, 바티칸은 주교들을 위한 어떤 조치도 승인해야 할 것이다.
낙태 권리를 옹호하는 자유주의 가톨릭 단체인 카톨릭 포 초이스는 그 당시 투표에 대해 “매우 슬프다”고
말했고 성체를 “처벌의 무기로” 사용하는 것을 비난했다.
“이미 긴장과 분열로 분열된 나라와 교회에서, 오늘날 주교들은 그리스도와 같기 보다는 잔혹하고
목가적인 대신 당파적인 것을 선택했다”고 이 단체는 말했다. “그들은 ‘서로 먹여 살리자’는 예수의 명령을 거역하기로 선택했지만, 67%의 미국 가톨릭 신자들은 영성찬식과 다른 성찬식을 낙태권 지지자들에게서 금하는 것에
반대하며, 계속해서 더 잘 알고 더 잘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