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바이러스 전염병이 가정 학대를 가중

코로나 바이러스 전염병이 가정 학대를 가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대부분의 직원이 재택근무를 하고 있는 도쿄 오테마치 구의 사무실이 거의 텅 비어 있다(아사히 신문 파일 사진)
COVID-19 대유행에 대응하여 “집에 머물고 안전을 유지하십시오”라는 문구는 바이러스가 확산됨에 따라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사람들에게 실내 자가 격리를 촉구하는 전 세계적인 집회 외침이 되었습니다.

코로나

먹튀검증사이트 그러나 학대 피해자들에게는 슬로건이 공허하게 울립니다.more news

정부는 3월에 전국적으로 학교를 갑자기 폐쇄하고, 직장인들에게 재택근무를 권장하고 있어 가족들이 더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내는 결과를 낳고, 피해자들은 갑자기 가해자와 함께 밀폐된 공간에 갇히게 됩니다.

이제 일본의 가정 폭력 및 아동 학대에 대한 지원 단체와 전문가들은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에 대한 대응이 의도치 않게 많은 사람들을 위험에 빠뜨리고 있다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레이더에서 벗어나

도쿄에 기반을 둔 비영리단체 전일본여성대피소네트워크(All Japan Women’s Shelter Network)는 지난 3월 2일 학교 폐쇄가 시작된 이후 다양한 단체를 통해 피해자들의 이야기를 수집했다.

코로나

한 여성은 “남편은 재택근무를 하고 아이의 학교는 문을 닫았다”고 말했다. “그는 정말로 스트레스를 느끼고 가족에게 신체적 폭력을 사용합니다.”

또 다른 한 여성은 “남편이 아내와 자녀에게 폭력을 행사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아내가 자녀에게 폭력을 행사하기 시작한다”고 말했다.

이 단체의 키타나카 치사토 대표는 “아동 학대와 가정 폭력은 한 가정에서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그녀는 남편이 항상 집에 있기 때문에 일부 여성이 레이더에서 벗어나 전화를 끊고 있다는 사실을 지지 단체가 발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녀의 조직은 정부에 아동 학대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지원을 강화할 것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보호소 네트워크는 3월 30일 아베 신조 총리에게 아동 보호 시설을 더 많이 마련해 달라는 서면 요청을 보냈다.

또 피해자가 상담창구에 도움을 요청하면 임시 거처를 마련해 줄 것을 지자체에 요청하고 있다.

갈 곳이 없습니다

어린이와 보호자에게 보육 및 학대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는 나고야 기반 비영리 단체 CAPNA는 3월부터 요청이 급증했습니다.

이 단체의 이사인 고이데 사에코(Saeko Koide)는 “혼자 아이를 키우는 사람들에게 상황이 정말 어려워졌습니다.

일반적으로 영유아가 있는 부모는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보육 시설이나 다른 장소에 갑니다. 이제 그들은 갈 곳도 없이 집에 갇혀 있습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학교와 유치원이 문을 닫고 매일 아이들을 돌보지 않는 긴 연휴 기간에 아동학대가 발생할 가능성이 더 높다.

비영리 아동 학대 및 방치 방지 협회의 츠자키 테츠로(Tetsuro Tsuzaki) 회장은 일반적으로 긴 연휴 기간 동안 지원 조직이 학대 위험이 높은 아동을 보호하는 네트워크를 형성하기 위해 직원과 자원을 사전에 조율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코로나바이러스 상황은 그들이 미리 계획할 수 있는 것이 아니었다.

전국 아동상담센터는 2018 회계연도에 약 16만 건의 아동학대 사건을 처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