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스트> “청 이전, 윤 당선인의 ‘비인기 개인적’ 프로젝트”

영국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집무실 이전 계획을 “인기 없는 프로젝트”라고 규정하며 “시민들과 가까워지려다 오히려 더 멀어질 수 있다”라고 평가했다. <이코노미스트>는 한국시각 27일 ‘한국의 대통령 당선인이 인기 없는 개인 프로젝트를 시작한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윤 당…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