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대장동 의혹’ 남욱 변호사 여권 무효화 조치

외교부는 13일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의 핵심 당사자로 지목받고 있는 남욱 변호사에 대해 ‘여권 제한 조치’를 취했다. 외교부는 이날 “검찰로부터 여권제재 요청 공문을 접수한 후 관련 법령을 검토해 필요한 조치를 취했으며, 결과를 검찰 측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외교부가 취한 조치는 여권법 관련 규정에 따른 여…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