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기스라는 말을 듣게 되다니…

국립미술관장님에게서 ‘엑기스’란 말을 듣게 되다니 TV 뉴스를 보다가 뜻밖에 ‘엑기스’라는 말을 듣게 됐다. 박수근 회고전으론 역대 최대 규모인 이번 전시엔 ‘이건희 컬렉션’으로 알려진 그림들과 함께 일찌감치 해외로 팔려나가 볼 수 없던 작품들도 처음으로 소개됐습니다.[윤범모/국립현대미술관장 : 박수근 예술의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