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제노사이드’ 발언에… 러 “범죄는 미국이 저질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공격을 ‘제노사이드'(집단학살)로 규정하자 러시아가 반발하고 나섰다.바이든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기자들에게 “블라디미르 푸틴이 우크라이나인을 말살하려는 시도가 점점 분명해지고 있다”라며 “나는 이를 제노사이드라고 부른다”라고 밝혔다. 이어 “러시아가 우크라이…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