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우크라에 42조원 추가 지원… 한국도 가스 협력”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의 침공을 당하고 있는 우크라이나를 지원하기 위한 330억 달러(약 42조255억 원) 규모의 예산안을 의회에 추가로 요청했다.바이든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각) 백악관 대국민 연설에서 “우리는 러시아를 공격하는 것이 아니라, 러시아가 침공한 우크라이나를 돕는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