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쿠데타 1년… 별이 된 1500명의 시민들

<별> – 신형주 시인 “가슴에 별을 간직한 사람은 어둠 속에서 길을 잃지 않는다”소멸하는 빛 흐느끼고 별이 낡은 구두를 벗어 놓는다 절대 고독, 허공에 한획을 긋는다 별을 삼킨 강 뒤척인다 가슴에서 별이 빠져나간 사람은 어둠 속에서 절벽을 만난다 신형주 시인의 시 <별>은 ‘외부의 빛이 아닌 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