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해제와 6차 유행… 캐나다의 깊은 고민

불과 2주 전이었다. 온타리오주가 3월 21일(아래 캐나다 현지시각)부로 마스크 착용 의무 규정을 폐지하면서 캐나다 대부분 지역에서 마스크 착용은 더 이상 의무가 아닌 선택이 됐다는 소식을 전한 것이. 물론 그때도 반응은 엇갈렸었다. 이제야 숨통이 트였다면서 반색하는 사람들도 있었지만, 시기상조라며 우려하는 이…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