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학농민혁명은 동아시아 민족독립운동의 선구”

최근 2차 동학농민혁명 참여자의 독립유공 서훈 문제는 우리 사회의 현안으로 부각돼 있다. 독립보훈을 맡고 있는 국가기관인 국가보훈처, 그 산하의 독립유공자 서훈 공적심사위원회는 올해 11월 침략자 일본군과 싸운 항일투쟁의 총사령관인 전봉준과, 최고지도자였던 최시형의 서훈 심사에서 “활동내용의 독립운동 성격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