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올림픽 쇼트트랙 패널티 항의, 스포츠 법원에 항소

대한민국 세계신기록 보유자 황대헌·이준서, 1000m 준결승서 DQ

베이징올림픽에서 쇼트트랙 선수 2명이 실격된 데 대해 분노한 한국은 화요일 국제빙상경기연맹(IBO)과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세계 기록 보유자 황대헌과 이준서는 전날 밤 남자 1000m 준결승에서 실격됐다.

한국의 윤홍근 셰프는 스포츠중재재판소에도 항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전사이트 메이저

윤 의원은 기자간담회에서 “앞으로 이런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 선수들은 준결승 직후 주심에게 황과 이가 DQ를 당한 이유를 묻는 항의를 제기했다. 불만은 ISU에 제출되었습니다.

최용구 한국지원팀장은 “경기장의 결정은 스포츠 규칙에 따라 변경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명백히 말씀드리지만 다시는 이런 불공정한 처벌이 일어나지 않도록 부탁드린다. 앞으로 더욱 거세게 항의할 예정입니다.”

대한민국 항의

최 씨는 1,000A 결승전 영상 다시보기에서 중국의 Ren Ziwei가 결승선을 먼저 통과한 헝가리의 Liu Shaolin Sandor의 다리에 손을 얹고 넘어져 패드에 회전했다고 언급했습니다.

Liu는 두 번 패널티를 받아 옐로카드를 받았습니다. 이로써 2위를 차지한 Ren은 금메달을 획득했습니다.

스포츠 법원 항소 대한민국 쇼트트랙

최 감독은 “헝가리 선수가 왜 페널티킥을 얻었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ISU는 매년 심판 체계를 다듬고 있지만 최종 결정권은 주심에게 있다. 우리는 그의 공정한 판단에 의존해야 한다.”

이소희 한국 감독은 “다시 보기 영상에서 볼 수 있듯 우리 선수들은 다른 선수들에게 손을 대지 않았지만 페널티를 많이 받았다”고 덧붙였다.

한국은 쇼트트랙의 온상이며 팬들은 스포츠에 열광합니다.

운동 기사 보기

윤 감독은 팬들이 대한올림픽위원회와 SNS를 통해 팀의 귀국을 촉구했다고 전했다.

윤 씨는 “전화가 너무 많이 와서 잠을 잘 수가 없었다. 이어 “하지만 베이징에 오기까지 우리 선수들과 관계자들의 모든 노력과 남은 경기가 많은 관계로 남아서 대회를 마무리하기로 결정했다. 그동안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겠다. 처벌에 항의하기 위해.”

한국은 20일 베이징에서 열린 남자 1000m 준결승에서 쇼트트랙 선수 황대헌(왼쪽)과 이준서(오른쪽)가 실격돼 ISU와 IOC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알버타 국경 시위에 연루된 트럭 3대가 일요일 몬태나로 건너가는 차단된 카우츠 국경에서 북쪽으로 20km 떨어진 알타주 밀크 리버의 경찰 검문소에서 알버타 보안관 차량에 접근하고 있습니다.

화요일 성명에서 캐나다 쇠고기의 약 1/3을 처리하는 남부 알버타 공장을 운영하는 카길의 대변인은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날마다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