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같은 민족 겨냥해 총포탄 한 발도 쏘지 않을 것”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이 5일 또다시 서욱 국방부 장관의 ‘선제타격’ 발언을 비난하면서도 “남한을 무력의 상대로 보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김 부부장은 이날 노동당 기관지 <로동신문>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우리는 같은 민족인 남조선을 겨냥해 총포탄 한 발도 쏘지 않을 것”이라면서 이같…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