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색된 남북관계, 차기 대통령 대북관 따라 바뀔 것”

지난 7일 미국이 내년 2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동계 올림픽에 선수단은 보내지만 외교 사절단은 보내지 않는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했다. 미국은 외교적 보이콧하는 이유로 중국의 인권 문제를 내세웠다. 그러자 일부 미국과 가까운 동맹국들 또한 외교적 보이콧에 동참하고 있는 상황이다.문제는 대한민국이다. 청와대…

기사 더보기